김성태 "文정부, 무소의 뿔처럼 혼자가겠다는 태도...어이가 없어"

"소득주도성장 수정 않으면서 靑 정책실장 왜 바꾼 건지 기가막혀"

정성남 | 기사입력 2018/11/13 [15:28]

김성태 "文정부, 무소의 뿔처럼 혼자가겠다는 태도...어이가 없어"

"소득주도성장 수정 않으면서 靑 정책실장 왜 바꾼 건지 기가막혀"

정성남 | 입력 : 2018/11/13 [15:28]

▲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.     © jmb방송


[jmb방송=정성남 기자]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3일 "소득주도성장이나 탈원전 정책에 대해 국민과 야당이 아무리 문제를 제기해도 수정할 생각이 없다고 하는데 청와대 정책실장은 무엇 때문에 바꾼 것인지 기가 막힌다"고 말했다.

 

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"문재인정부는 아무리 문제를 제기하고 떠들어도 눈감고, 귀막고,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겠다는 태도를 보이는데 어이가 없을 따름이다"고 비판했다.

 

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"인사권이 아무리 대통령 고유권한이라고 하지만 장하성 전 실장과 김수현 실장의 차이가 무엇인지 속 시원히 설명이라도 해달라"면서 "청와대 정챌실장 자리가 1년6개월짜리 계약직이라면 모르겠지만 국민이 불편해하는 마당에 바꿔야 할 것은 정책이란 점을 알아달라"고 요구했다.

 

이어 그는 "청와대가 연일 원톱을 강조하는데 축구도 투톱으로 하다 원톱으로 갑자기 바꾼다고 되는 게 아니다"라면서 "원톱, 또는 투톱이라는 포메이션이 중요한 게 아니라 게임이 망가지기 전에 근본부터 바꿔야 한다"고 주장했다.

 

김 원내대표는 이어 "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,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모두 하자투성이인데 국회 인사청문회가 무색할 정도로 임명을 강행했다"고 거듭 비판했다.

 

아울러 "이런 식이라면 인사검증도 하나마나인 상황이며, 현 정부는 내 마음대로 결정하는 전형적인 내 마음대로 정권"이라고 덧붙였다.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김성태 관련기사목록
더보기
정치 많이 본 기사